주식과 채권

전통적으로 주식 가격이 떨어지면 채권 가격이 오르곤 합니다. 주식시장이 불안해 주식에 투자했던 자금으로 미국 국채 등 비교적 안전 자산으로 자금이 쏠리기 때문입니다.

하지만 늘 '주식이 떨어지면 채권이 오른다' 는 아닙니다. 주식과 채권은 반대로 간다는 말은 옛말이라는 말이 꽤 오래 전부터 나오기 시작했습니다.
높은 인플레이션과 경기침체 우려는 주식 채권 모든 금융시장에 타격을 줍니다.

일반적인 경우에는 주식이 떨어지면 채권이 오르기 때문에 주식과 채권을 50%-50% 비중으로 가져가라, 60%-40% 비중 등으로 분산 투자를 하라고 전문가들이 조언하기도 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