무상증자

무상으로, 돈을 받지 않고 주식을 나눠주는 것입니다.
주식 수가 늘더라도 자본금이 늘지는 않습니다. 무상증자가 꼭 좋은 사실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. 상황에 맞는 판단이 필요합니다

회사가 무상증자를 하려면 일단 회사 내부에 잉여금(남는 돈)이 많다는 뜻입니다. 쉽게 말해서 회사에 돈이 많아서 그 돈으로 주식을 발행해 주주들에게 나눠주게 됩니다.
주주에게 보유 주식수를 늘리는 혜택을 줌으로써 증시에서 인기를 높이고 주가가 올라가는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.그만큼 회사의 재무구조가 건전하다는 신호로 좋은 신호로 받아들일 수 있죠.
하지만 일부 소규모 기업은 무상증자를 투기목적으로 악용하는 경우도 있습니다. 무상증자 발표하기 전에 미리 주식을 사놓고, 무상증자 발표 후 주식을 팔아치우는 수법입니다. 그러면 주가는 하락하게 되겠죠?